Love Kiwoom 방문을 환영합니다.
Love Kiwoom 링크 홈피
필수프로그램 다운로드
HOME > 자료실 > 성경인물
글읽기
조 회 수 1388
글 제 목 아비멜렉―살육의 폭군… 불신앙으로 처참한 최후
작 성 자 미소가득
등 록 일 2005-01-21 AM 09:18:48
홈페이지
파      일


● 스스로 왕이 된 가시나무

( 심은 대로 거둔 악인 - 아비멜렉 )

그럴 수 있는가/감람나무 같은 기드온에게서/가시나무 같은 아비멜렉이 나올 수 있는가

하나님이 사사들을 세워/택한 백성을 다스리던 신정(神政) 시대/

스스로 왕이 되려/온갖 악행을 서슴지 않는/희대의 냉혈한 있었으니/

그는 기드온 첩의 자식/아비멜렉이라

부친 기드온이 죽은 후/세겜 성에 사는 외척들을 선동하여/은화(銀貨) 70개로 불량배들을 매수하여/형제 70명을 한 반석 위에서 사정없이 쳐죽였으니/아비멜렉/그는 정녕 인간의 탈을 쓴 악마라

불의의 동맹은 오래가지 못하는 법!/스스로 왕이 된 아비멜렉/폭력과 선동과 음모로 백성을 다스린 지 3년/세겜 사람들이 아비멜렉을 싫어하니/불타는 진노로/세겜 성을 불살랐네

오,하나님의 진노가 어찌 아니 임할까!

배신자의 씨를 말리려/데베스 성읍을 공격하던 아비멜렉/데베스 망대에서/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힘껏 내던져/아비멜렉의 두개골을 깨버렸네/사악한 인간의 헛된 꿈 산산조각 났네

하나님의 왕 되심을 거부하고/스스로 왕 되려 몸부림 친 어리석은 인간의/비참한 말로여!

● 아비멜렉 ― 스스로 악을 심고, 스스로 악을 거두고
권력에 눈먼 냉혹한 악인

아비멜렉은 이스라엘의 큰 사사였던 기드온의 아들로서 기드온의 첩의 몸에서 태어난 서자(庶子)였다. 그의 이름은 ‘아버지는 왕이시다’란 뜻이었다. 그는 권력에 눈이 멀어서 스스로 왕이 되기 위해 무서운 계략을 꾸민다. 부친 기드온이 죽은 후 아비멜렉은 외척(外戚)들이 사는 세겜으로 가서 그곳 사람들을 선동해서 자신을 추종케 한다. 그리고 돈으로 불량배들을 고용해서 70명의 이복형제들을 한 반석 위에서 모조리 쳐죽인다(이때 막내 요담은 몰래 피신하여 목숨을 건진다). 그런 후 아비멜렉은 자신을 왕이라고 스스로 선포한 후에 세겜과 그 일대 지역을 다스린다.

심은 대로 거둔 사악한 악인

한편 아비멜렉의 형제 살육사건에서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기드온의 막내 아들 요담은 그리심산 꼭대기에서 세겜 사람들에게 아비멜렉에 관한 우화를 들려줌으로써 아비멜렉과 세겜 사람들 사이에 불화의 씨를 뿌린다(삿 9:7∼21). 그리하여 아비멜렉이 세겜을 다스린 지 3년째 되던 해,마침내 세겜의 민심도 아비멜렉을 떠났다. 이때를 틈타 에벳의 아들 가알이 아비멜렉에 대항하여 일어났지만 아비멜렉을 이기지 못하고 쫓겨간다.

크게 분노한 아비멜렉은 세겜 성의 백성들을 잔인하게 도륙한 후 성읍이 재건될 수 없도록 성을 헐고 소금을 뿌린다. 그리고 아비멜렉은 신전(神殿)의 성채 안으로 숨어든 세겜 주민들을 남녀 가릴 것 없이 1000명이나 불살라 죽인다. 그것도 모자라 아비멜렉은 계속해서 인근의 데베스 성읍으로 쳐들어가 그곳의 견고한 망대 속으로 숨어든 사람들을 불태워 죽이려고 망대 가까이 접근한다. 그때 한 여인이 망대 위에서 내던진 맷돌 위짝에 머리를 맞아 두개골이 깨지게 된다. 아비멜렉은 여인에게 맞아 죽었다는 오명을 피하기 위해 급히 자신을 따르던 병사에게 부탁하여 자결함으로써 비참한 최후를 맞는다(삿 9:50∼54).

아비멜렉의 길,파멸의 길

권력을 잡기 위해 음모와 배신과 선동으로 형제들을 잔인하게 살육하고 권좌에 오른 아비멜렉. 하지만 3년의 짧은 권력후엔 오히려 자기 자신이 음모와 배신과 선동의 표적이 되어 마침내 비참한 최후를 맞고 말았다. 아비멜렉처럼 하나님을 진정한 왕으로 인정치 아니하고 자신의 사악한 계략과 술수로 자기 왕국을 이룬 자들은 오래지 않아 파멸에 이르고 만다. 그것은 비단 아비멜렉 뿐만 아니라 무구한 인류 역사가 생생하게 가르쳐주고 있는 변하지 않는 진리이다.

<성서원 회장>

꼬리말을 달아주세요!
내 용
[윗글]   [아랫글]